열린마당


보도자료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장수군, 가야유적 세계유산 등재 위한 현장 답사 및 토론회
 이    름   관리자  등 록 일   2017-06-27
 이 메 일 webmaster@jbsagak.co.kr  조 회 수   386
   
 

장수군은 26일 가야유적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실천적 방안 마련을 위해 전라북도와 함께 심층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전라북도 주재로 김일재 행정부지사와 장수군 한영희 부군수, 도내 가야권인 남원시, 진안·임실군 문화재 관련 부서장이 함께 했다.

관련 전문가로 군산대 곽장근 교수, 전주대 송화섭 교수, 전주문화연구원 유철 원장, 전북연구원 장세길 문화관광연구위원이 참여하여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토론회는 전라북도 가야사연구복원과 세계유산등재를 위한 추진과 대응계획을 시작으로 장수군을 비롯한 참여 시군별 추진계획, 기타토론 등의 순서로 이어졌다.

전라북도 가야권의 중심유적인 제철과 봉수유적의 보편적 가치확립, 유적을 통한 관광자원화 전략 등 열띤 토론이 진행됐다.

또한 2부행사로는 가야문화권 최대 규모로 주목받고 있는 장수 대적골 제철 유적과 장수 삼봉리 가야고분군을 방문하여 세계유산적 가치를 확인하는 자리를 가졌다.

김일재 행정부지사는 “가야문화유적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해 호영남의 균형을 통한 공동 대응이 이뤄져야하며, 전북 가야의 제철과 봉수유적을 차별화하고 특성화 할 수 있는 전략이 필요하다.” 며 “앞으로 전라북도는 추진체계 구축, 제도마련, 전략사업 발굴 등을 통해 체계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라고 말했다.

한영희 장수군 부군수는 “전라북도 가야문화권의 참여를 통해 투자와 관심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며 “ 대통령님께서 가야사 복원을 국정과제에 포함하도록 지시하여 앞으로 많은 관심과 투자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영남지역의 가야문화권과 상생 발전을 통해 가야문화유적이 세계유산에 등재될 수 있도록 전라북도의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장수군은 가야유적의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유적복원, 홍보 등 분야별 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철기문화 박물관, 장수가야 테마공원 등 관광자원화를 위한 사업으로 약 1,000억원 이상의 국가예산 확보에 전력투구해 지역발전을 도모해 나갈 방침이다.

<저작권자 ? 투데이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이전글 장수가야, 왕릉급 고총고분 229기 확...   2017-03-23   411   
다음글 다음글 후백제 문화유산 지도 완성…전주한...   2017-08-18    367   

삭제 수정 리스트